이하의 글은 일본 nikkei net의 FX 마켓워치를 인용하여 번역한 것입니다.
 일본의 디플레에 관하여 비슷한 글을 써볼까 했는데 마사토씨가 훨씬 종합적으로 풀어냈네요...
 원문은 이곳을 클릭 http://markets.nikkei.co.jp/column/fxwatch/index.aspx

이마이 마사토 씨

글로벌 인포메이션 주식회사
대표이사 사장

 미 주식의 하락 시세가 멈추지 않는다. 다우 공업주 30종의 평균은 연초부터 하락가를 갱신해,2006년 9월의 수준에까지 내려오고 있다. 주식의 하락에 연동되어, 주요 통화에 대해 달러 하락이 진행되고 있다. 달러/엔도 어제(6월30일), 일시 1 달러=105엔부근까지 달러 하락 엔고가 진행됐다. 그러나, 주요 통화에 대해서 달러 하락이 진행하는 와중에, 신흥국의 몇개의 통화에 대해서는, 반대로 달러고(高)가 진행되고 있다. 특히 아시아제국의 통화에 대한 달러고의 진행이 두드러 진다.

 구체적으로 보자. (1)인도 루피는 대미 달러에 대해서4달까지는 1 달러=40루피(정도)만큼으로 추이하고 있었다.그러나, 5월에 들어가고 나서 달러고 루피 안정이 계속되어, 현재43루피 부근에서 추이가 형성되고 있다. 2개월에 7%이상 달러고 루피안이 진행되고 있다는 것이다.또, (2)한국의 원화 2월까지는 1 달러=940원 정도로 추세를 형성하고 있었지만, 4월에는1000원, 현재는1045원 정도로까지 달러고 원 약세가 진행되고 있다. 2월의 수준에서 보면11% , 4월에서 봐도, 5%미만의 달러고 원 약세가 되고 있는 것이다. (3)태국의 바트화 등 많은 아시아 통화에 대해서도 같은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아시아제국의 상당수는 수출 주도형이기 때문에, 미국 경기의 감속의 영향을 받고 있는 면은 물론 있다. 그러나, 그것보다 심각한 것은 인플레의 진행이다. 베트남의 소비자 물가지수가 연율26%를 넘고 있는 것은 유명한 이야기이지만, 다른 나라에서도 인플레는 심각해 지고 있다. 태국 근교의 소비자 물가지수는 7.6%까지 상승했다. 인도에서도 중앙은행이 주목하고 있는 도매물가지수는11.42%까지 상승하고 있다.이러한 사태에 대해서, 각국의 중앙은행은 인플레 억제를 위해서 금융긴축을 실시하고 있지만, 금리를 올리는 만큼 경기가 침체해, 주가가 하락하기 위해서, 통화는 오히려 약해져, 그것이 수입으로 인한 인플레를 촉진한다고 하는 짓궂은 결과가 발생하고 있다.

やや長期的な話になるが、現在アジア諸国で起きている現象がいずれユーロ圏、英国などでも起きてくる可能性は十分にある。そうなってくれば、ドルの一方的な下落は進まないということも考えておく必要があるのではないだろうか。

 약간 장기적인 이야기가 되지만, 현재 아시아제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현상이 머지않아 유로권, 영국등에서도 일어날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그렇게 되어 오면, 달러의 일방적인 하락은 진행되지 않는다고 하는 일도 생각해 둘 필요가 있는 것은 아닐까.

日本は長い間デフレの恐怖に悩まされてきたが、今や世界がインフレに悩まされている中で、インフレ率の低さが逆に強みとなってきている。直近の消費者物価指数は変動の激しい生鮮食品を除くベースで1.5%程度と、他の主要国に比べて極端に低い。いずれこうしたことが評価されて海外から日本に資金が流入して円高をもたらすということも起きるかもしれない。

 일본은 오랫동안 디플레의 공포에 골치를 썩여 왔지만, 지금 세계가 인플레에 골치를 썩이고 있는 가운데, 인플레율의 낮음이 반대로 강점이 되고 있다. 근래 소비자 물가지수는 변동이 격렬한 신선식품을 제외한 베이스로1.5%정도와 다른 주요국에 비해 극단적으로 낮다. 머지않아 이러한 일이 평가되어 해외에서 일본으로 자금이 유입하고 엔고를 가져오는 것도 일어날지도 모른다.

 엔 금리가 길고 비정상인 저수준에 있던 것이, 장기적인 엔하락의 트랜드를 만들어 오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따라서, 엔고가 진행되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의 일본은행의 금리인상이 필요하게 된다. 비교적 견조한 경기 환경속에서, 안정적인 인플레의 진행, 금리인상에 의한 금리의 정상화라고 하는 상황이 모여 왔을 때가, 장기적인 엔하락 방향에서 엔고 방향으로 전환하는 시기되어 질 것이다. 다만, 이러한 환경은 빨리는 갖추어지지 않기 때문에, 당면은 주가하락의 쇼크등에서 일시적으로 엔고가 되었다고 해도, 시장이 안정되어 오는 것에 따라, 다시 엔하락 방향으로 돌아온다고 하는 전개가 되어 질 것이다.(FX마켓 웟치)

마트 킹, 벨 인베스트먼트 어드바이저

"연방준비제도이사회는 인플레이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올려야할 것이다. 인플레이션은 경기침체보다도 더 큰 리스크이다"

휴 존슨, 존슨 일링톤 어드바이저 투자 수석

"지금이 달러 가치에 가장 중요한 시점이다"

니겔 걸트, 글로벌인사이트 이코노미스트

"현재 대부분의 월가 전문가들은 낮은 금리를 원하고 있다. 금융부분이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어 낮은 금리가 (회복하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모르긴해도 이쯤 되면 버냉키 의장의 머리 속도 매우 복잡하리라 생각된다. 마음은 금리를 올리는 쪽, 그러나 손은 현행 금리를 유지하는 쪽으로 가고 있다고나 할까?

PROFIT/LOSS TABLE

Posted 2008.06.30 09:49

블로그 주인장이 사용하는 일종의 전략 기준표
목표는 채무 탕감! -_-;

부활할까 개인 머니의 외화 투자

미국의 달러 하락 저지의 자세가 선명해져 왔다고 하는 이야기를 소개했다. 국제 외환 시장도 그러한 메세지를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달러는 어느 정도 견조하게 추이는 하고 있다.그러나, 그 효과가 지속할까에 관해서는 약간 의문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이번 달러 하락 시정의 원래의 발단은 유로권으로부터 최근의 유로고에 관해서 종종 염려가 표명된 것에서 만났다. 그러한 소리에 가세해 인플레 가속이라고 하는 국내 사정도 있고, 미국이 달러 하락에 대한 견제를 시작했다고 하는 경위이다.즉 이번 달러 하락 시정의 제일의 목적은, 유로 달러로의 유로고달러 하락의 경향을 멈추고 싶다고 하는 것이다라고 말해 바꿀 수도 있다.유로 달러와 원유가격의 상관에 관해서는 전회 말했지만, 유로 달러를 하락시켜 원유가격의 하락에 연결하고 싶다고 하는 기대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유럽 중앙 은행(ECB)(이)가 7월, 인플레 억제를 위해서 금리인상을 한다라는 관측이 퍼지는 한편, 미 연방준비 이사회(FRB)(은)는 경기의 악화에 배려해 좀처럼 금리인상으로 전환할 수 없다. 금융정책은 명확하게 유로 하락 달러고에 역행하고 있다.그렇게 되면 나머지의 수단은 외환시장으로의 달러 개입이라고 하는 방법 밖에 없어진다.그러나, 여기서 문제가 생긴다.

 지금까지 ECB는 기본적으로 강한 통화라는 것을 좋아했다. 물가 중시가 정책의 근간에 있다. ECB에 있어서 인플레 억제 효과가 있는 통화타카를 바라보는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통화고도 너무나 지나치면 수출 산업에 심각한 타격을 줄 가능성이 나온다.ECB도 그러한 염려에 배려 하지 않을 수 없어졌다고 하는 것이다. 

これまでECBは基本的に強い通貨というものを好んできた。物価重視が政策の根幹にあるECBにとってインフレ抑制効果がある通貨高を望むのは当然である。しかし、通貨高もあまりに行き過ぎると輸出産業に深刻な打撃を与える可能性がでてくる。ECBもそうした懸念に配慮せざるを得なくなってきたということだ。

그러나, ECB하 1999해에 유로가 발족한 이래, 유로 하락에 대해서 유로 구매 개입을 실시한 실적은 있지만, 유로 매도 개입은 실시하고 있지 않다.말씨에서는 유로고를 염려한다고 말해도 , 실제의 행동하러 나올 수 있는지 의문시하는 소리는 많다.

 또FRB도 외화의 보유액이 그만큼 많지 않기 때문에, 달러 매수 외화 매도 개입할 수 있는 금액은 한정적이다.따라서, 가능한 한 적은 금액으로 효과적인 개입을 실시하는 것을 선택 하지 않을 수 없어, 곧바로 개입이 실시될 가능성은 낮다고 생각할 수 있다.달러의 지속적인 상승은 지금의 단계에서는 곤란하겠지.

 그런데, 그런 가운데, 전반적으로 엔하락이 진행되고 있다.시장이 꽤 안정되어 온 것으로, 일본의 개인투자가, 기관투자가의 외화 투자가 서서히 부활하고 있는 것 같다.또, 달러 시장에서의 달러의 조달이 곤란하게 되어 있기 위해서, 비교적 조달이 용이한 엔으로 자금 조달을 하고 달러로 바꾸어 자금융통의 치료에 활용한다고 하는 미 금융기관의 움직임도 달러엔으로의 달러고 엔하락 요인이다. 전날 시티 그룹이2000억엔미만의 사무라이 채권의 발행을 발표했지만, 이것 등은 그 전형적인 예이다.

 6월에 들어가, 일본 국내에서는 보너스 자금의 쟁탈전이 본격화한다. 당분간 외화 투자를 유보하고 있던 개인투자가의 자금이, 다시 해외로 향하는지가 향후의 엔 시세의 동향을 결정할 가능성도 있어, 주목해 두고 싶다.(FX마켓 웟치)

이하의 글은 일본 nikkei net의 FX 마켓워치를 인용하여 번역한 것입니다.
원문은 이곳을 클릭 http://markets.nikkei.co.jp/column/fxwatch/index.aspx

 도쿄도 장마철에 접어 들었다.(비유) 시세도 방향감 없이 습기찬 상태같다. 안정된 가격변동을 계속하고 있었다.닛케이 평균주가도1만4000엔을 사이에 둔 레인지 시세에 들어가, 달러엔도103원대로부터105원대로 안정되어 있다.크로스엔도 매우 안정되어 있고, 유로엔도160-165엔의 박스 시세에 비집고 들어가고 있다.그러나, 시장 쪽에는 이번 달 태풍이 올 가능성이 있어, 약간 경계가 필요한 것은 아닐까.

 5월이 비교적 안정된 가격변동이 되고 있는데는 2개의 이유가 있다.

 첫 번째는 미국의 경제지표가 시장 예상을 웃도는 결과가 계속 된 것이다.그러나, 각 지표를 보면, 확실히 시장 예상보다는 좋기는 했지만, 수준적으로는 여전히 꽤 침체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러한 지표의 결과를 시장은 약간 과대 평가하고 있다.

 두 번째는 4월에 구미의 금융기관의 1-3월기의 결산 발표가 일순한 후, 금융기관에 관한 뉴스가 거의 나와 있지 않은 것이다.1-3월의 결산 결과는 각 금융기관 모두 기록적인 실적 악화가 되었지만, 예상의 범위내에서 만난 것으로 시장에 일단 안심감이 퍼졌다.그 이후, 뉴스는 거의 나와 있지 않다.그러나, 이것은, 금융기관의 문제가 해결했다고 하는 것보다는, 수면 아래에 기어들고 있을 뿐이라고 하는 것 (인)것은 아닐까.

 6월 2일, 미 대기업 등급 설정사인 스탠다드 앤 푸어즈(S&P)가 메릴린치, 몰간·스탠리, 리만·브라더즈등의 미 대기업 증권 회사의 등급설정을 인하한 것, 미 대기업은와코비아의 CEO가 사임한 것 등은, 다시 금융기관 관련의 나쁜 뉴스가 잇따르는 것을 예감 시킨다.

 실은, 별로 화제로는 되지 않지만, 서브 프라임 론의 연체율이 서서히 상승하고 있다.연체율의 상승은, 서브 프라임 론 관련 증권의 가격 하락을 가져와, 투자가의 손실을 확대시키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다.6월의 중순부터 7월의 후반에 걸치고, 각 금융기관의 4분기 결산이 발표가 되지만, 여기서 그실태가 밝혀질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또, 크레디트 카드나 자동차 구입 대부금과 같은 리테일을 위한 비즈니스도 꽤 고전하고 있다고 들었다.금융기관 전체의 경영상태가 침착한다고 하려면 먼 시장 환경인 것을 잊어서는 안된다.

 현재의 금리선물 시장을 보면, 연말까지 미 연방준비 이사회(FRB)가 금리인상을 실시하는 것을 80%정도 포함시키고 있다.이것은, 시장이 미국 경제에 대해서 약간 낙관적으로 되고 있는 것에 가세해 FRB의 멤버의 몇 명이 인플레 리스크를 강조하게 되어 지고 있는 것이 배경이다. 그린스펀FRB의장도 바로 앞의 강연에서, 미국 경제에 있어서 가장 위협인 것은 인플레이며,FRB는 조기에 금리를 인상해야 하는 것이라는 견해를 나타내고 있다.

 그러나, 만일 실체 경제가 또 무산된다, 혹은 금융기관의 결산 내용이 악화되거나 하면, 연내 금리인상이라고 하는 시나리오는 크게 무너진다.여전히 낙관은 할 수 없다.

 다만, 지금까지 시장의 태풍을 몇번이나 경험해 온 것으로 투자가도 혼란에 대해서 냉정에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이 높아지고 있다.이번, 태풍이 비유해 왔다고 해도, 시장에의 영향은 한정적으로 되어 진다고 생각하고 있다.(FX마켓 워치)


ドル安阻止に本気になるアメリカ

이마이 마사토

 ここまで米国がドル安を懸念している理由には、ドル安が米国への投資を減少させるのではないかという懸念もあるが、それよりもバーナンキFRB議長の発言どおり、ドル安が米国内でのインフレを加速させているということへの懸念のほうが大きい。米国は景気が減速しているにもかかわらず、インフレ率は高止まりしている。直近の消費者物価指数は前年比3.9%上昇とFRBが適正と考える2%を大きく上回っている。通常、景気が減速すれば物価は低下するが、今回のケースは国際的な資源価格の上昇が主たる原因となっているために、問題は複雑である。


 여기까지 미국이 달러 하락을 염려하고 있는 이유에는, 달러 하락이 미국에의 투자를 감소시키는 것은 아닐것인가 라고 하는 염려도 있지만, 그것보다 바난키 FRB 의장의 발언 대로, 달러 하락이 미국내에서의 인플레를 가속시키고 있는 것에의 염려 쪽이 크다.미국은 경기가 감속하고 있는 것에도 불구하고, 인플레율은 비싸게 머물고 있다.바로 옆의 소비자 물가지수는 전년대비3.9%상승과FRB하지만 적정이라고 생각하는 2%를 크게 웃돌고 있다.통상, 경기가 감속하면 물가는 저하하지만, 이번 케이스는 국제적인 자원 가격의 상승이 주된 원인이 되고 있기 위해서, 문제는 복잡하다.

 실은, 원유가격의 동향과 유로 달러의 움직임에 매우 강한 상관을 볼 수 있다.원유가격이 상승하는 것과 동시에 유로고달러 하락이 진행되어, 반대로 원유가격의 하락과 유로 하락 달러고가 동시 진행한다고 하는 관계이다.원유가격은 달러기준으로 거래되고 있기 때문에, 달러의 가치가 감소하면 상대적으로 원유가격이 상승한다고 하는 영향이 나오고 있을 가능성은 있지만, 그것만으로는 설명은 할 수 없다.아마 투자가중에 이하와 같은 연상이 일하고 있는 것이 원인은 아닐까 생각된다.

 (1) 미국의 달러 하락이 진행될 때는, 미국 경제에의 염려가 재료가 되고 있는 것이 대부분이기 위해 미 주식시장도 동시에 하락하는 것이 많다.그 때문에, 주식시장으로부터 원유 시장에의 투자 자금의 시프트를 한다.

 (2) 원유가격이 상승하면 산유국에의 달러의 유입, 미국으로부터의 달러의 유출이 증가한다.중동, 러시아등의 산유국은 받은 달러를 유로로 전환하고, 유럽에 투자해 왔다.그 때문에, 원유가격의 증가에 의해서, 결과적으로 달러로부터 유로에의 자금 시프트가 일어난다.

 외환시장이라고 하는 것은, 한 번 이러한 이미지가 완성되어 버리면, 단순한 반응을 하게 된다.지난 주말의 6일에 발표된 미국의 5월의 실업률이5.5%라고 예상의5.1%에 비해 큰폭으로 악화되고 있던 것을 받고, 유로고달러 하락이 진행되었다.이에 따라, 뉴욕의 원유가격이 1일에10달러 이상 상승한 것 등은 그 전형이다.

 즉, 달러를 강하게 하는 것은, 수입 물가의 저하라고 하는 효과를 가져오는 것과 동시에, 원유가격의 하락이라고 하는 덤도 따라 오는 것이 기대되는 것으로 있다.미국의 경기감속은 아직 계속 되어, 달러 하락 압력이 가해지기 쉬운 상황에 변화는 없다.그러나, 미국 정부가 달러 하락 저지에 강한 자세를 보인 것으로, 달러가 크게 하락하는 리스크는 꽤 저하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FX마켓 워치)

JPY 한주 주식 예측

Posted 2008.06.10 00:08

http://markets.nikkei.co.jp/ 에서 인용

今週の見通し・株式 外部環境にらみ荒い展開
이번주 전망. 주식, 외부환경에 민감한 거친 전개

 今週の株式相場は外部環境をにらみ、値動きの荒い展開か。世界的なインフレへの警戒感から為替相場や資源価格、経済指標の内容に敏感に反応しそうだ。一方で内外の一部投資家は株の組み入れ比率を引き上げる意欲があるとみられ、下値では買う動きも予想される。13日には株価指数先物・オプションの特別清算指数(SQ)算出を控え、先物主導で荒い値動きになる場面もありそうだ。

 先週は日経平均株価が週間で150円(1.05%)上昇した。為替相場が円安に振れたことや原油高の一服といった外部環境の改善を追い風に、6日には取引時間中として約5カ月ぶりに1万4500円を上回る場面もあった。ただ前週末のシカゴ市場で日経平均先物6月物の清算値は大証終値を大幅に下回っており、今週は下落して始まる公算が大きい。

 5月の小売売上高や消費者物価指数など、今週は米国の景気動向を見極める上で重要な経済指標の発表が相次ぐ。個人消費低迷への警戒感から米国景気の先行き不透明感が強まれば、日本株にとっても上値の重しとなりそう。国内では日銀の白川方明総裁が13日の金融政策決定会合後の会見で示す景気認識に注目が集まりそうだ。

 国内景気はデフレ色が残っており、主要国の中で日本株には買いが入りやすいとの指摘は多い。
국내 경기는 디플레이션 색깔이 남아 있고, 주요국 중 일본 주식은 매수세가 들어오기 쉽다는 지적이 많다.
 
 
足元では国際優良株や環境関連の中小型株がにぎわうなど投資家の物色意欲は高かった。
본래는
국제 우량주 및 환경 관련 중소형 주식이 성황을 이루는 등 투자자들의 물색 의욕은 높았다 .
ただ追い風となっていた円安や原油安は先週末にかけて一服傾向にある。
단지 추세가 되고 있는  엔화 약세와 원유 안정은 지난 주말에 걸쳐 쉬어가는 추세다.

警戒感から現物株の売買が細れば「先物主導で値動きが荒くなる」。
 경계 심리에 의해 현물 주식 매매가 줄경우  "선물 주도로 시세 변화가 거칠어질 듯 하다"


 日経平均の予想PER(株価収益率)は17倍を超え、2007年12月以来の高水準で推移している。割安感は後退し積極的に上値は追いにくいとの声もある。過去1年の平均売買コストを示す200日移動平均からの下方乖離(かいり)率は6日時点で1.6%と今年に入って最も小さく、上値の節目として意識される可能性がある。

인간의 얼굴을 한 세계화

Posted 2008.04.21 15:4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금융위기 시기에, 그리고 현실 사회주의에서 시장경제로의 전환기에 일어났던 열정은 이제 퇴색되어 가고 있다.
 다 읽지도 않았지만, 전율하고 있다.

 읽으면서 저자인 스티글리츠는 가장 존경스러운 인물이 되어버렸다. 여태까지 "딴 소리꾼"으로 오해하고 있었던 본인의 무지가 몹시도 원망스러우면서, 또 부끄러웠다.

 이 책은 냉전 이후, 이념 대결이 사라진 세상에서 세계화가 업그레이드를 멈춘 채, 소수의 이익을 돌보는 데만 전념하고 있다는 것을 비판하고 있다. 이미 노벨상 수상에 빛나는 '정보경제학'을 통해

시장에서 그 ""이 보이지 않는 이유는 결국 손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라는 사실을 캐낸 그는, 왜 시장에 조정과 분배를 해줄 그 무언가가 필요한지 '스티글리츠'스럽게, 즉 적나라하게 말해준다.

 늘 강조하지만 난 경제 문외한이기 때문에, 잘 읽히고 재미있어야 좋아한다. 하지만, 이 책은 그 외에도 여러 감동의 요소가 있다. 예를 들면, 왜 국가들이 모두 고르게 잘 살아야 하는가에 대한 빈틈없는 논증을 포함하고 있다던가 하는 것이다.

 스티글리츠의 글들을 읽으면서 그를 존경하게 된 이유는 간단하다. 거침없이 비판하고 표현하는 접근하기 쉽지 않은 천재이면서, 세상을 향해는 늘 걱정어린 시선을 보내고 있는 그는, 분명 지금의 세상이 필요로 하는 흔치 않은 "능력자"이기 때문이다. (갑자기 Heroes 분위기로 바뀌었다.)


외환 거래 참고 서적/사이트

Posted 2008.04.11 02:24

난 외환거래의 세상에서는 초보다. 첫 모의 거래로 부터 꽤 오랜 시간(1년?)이 지난 지금도 엄청 헤매고 있으며, 남들이 다 알고 있는 기본적인 것도 아직 많이 모른다. (그리고 당당하기까지 하다 --;)

하지만 초보 맘은 초보가 더 잘안다고, 외환 거래 시작 시 알아두면 좋을 참고 자료 몇 개를 소개해 본다.

서적

1) Reference 서적:
나는 지금 외환시장으로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환거래의 관련 지식에 관한 교과서이다.


2) 기본적인 시장 흐름 파악 / 환율 정책 결정자 관련 지식 습득
환율과 연애하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환거래의 한 축인 정책 결정자의 가르침을 받을 수 있는 책.

3) 기본 환율 지식 review
환율 지식은 모든 경제 지식의 1/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환 거래에 관한 기초를 익히고 보면 효과적일 것 같다.


4) 기술적 분석 + 기본적 분석 관련 소문난 양서
추세 추종 전략 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식 관련 내용이지만, 추세 추종이라는 말은 외환 거래에서도 의미가 있다. 이렇게 거래의 근본적인 핵심을 파고드는 책은 분야를 불문하고 읽어야 하는 듯 하다.


5) 기타 트렌드 관련 경영 정보 서적




사이트

1) 뉴스 및 시황
블룸버그 통신 http://bloomberg.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경제 이슈 확인 및 예측 자료 수집
삼성경제연구소 http://seri.org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정보 교환 및 지식 습득
네이버 카페 FX 클럽 http://cafe.naver.com/fxclub


4) 경제 지표 일정 확인 및 HTS 가입
외환선물 http://kebf.co.kr/fx/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룸버그의 기사를 번역함
By Christopher Swann

April 8 (Bloomberg) --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said losses stemming from the U.S. mortgage crisis may approach $1 trillion, citing a "collective failure" to predict the breadth of the crisis.

 4월 8일 블룸버그 -
 IMF는 미국의 (서브프라임) 모기지 관련 사태로 인한 손실이 1조 달러에 달할 수 있다고, 위기의 정도를 표현하기 위해 "총체적인 실패"라는 말을 언급하며 말했다.


Falling U.S. house prices and rising delinquencies may lead to $565 billion in mortgage-market losses, the IMF said in its annual Global Financial Stability report, released today in Washington. Total losses, including the securities tied to commercial real estate and loans to consumers and companies, may reach $945 billion, the fund said.

 IMF가 미국 주택 가격의 하락과 채무불이행 증가로 인한 손실은 모기지 시장에서만 5650억 달러에 이른다고 워싱턴에서의 올해 Global Financial Stability  보고에서 발표했다. 상업용 부동산에 결부된 보험과 개인 및 기업에 대한 대출을 포함할 경우 총 피해액은 9450억$에 이른다고 한다.

The forecast signals the worst of the credit crunch may be yet to come, because banks and securities firms so far have posted $232 billion in asset writedowns and credit losses. Policy makers, concerned that lenders' deteriorating balance sheets will hobble economic growth, are pushing companies to raise capital.

 은행과 보험사는 자산 감소와 신용 대출 손실로 지금까지 2320억$를 공시했는데, 이로 미루어 볼 때, 신용 경색이라는 최악의 사태는 아직 오지 않았을지도 모르다.  정책결정자들은 채권자들의 (적자로 얼룩진) 대차 대조표가 경제 성장을 저해할 수 있다고 걱정하며, 기업들에게는 자본비율을 높일 것을 당부하고 있다.


``The current turmoil is more than simply a liquidity event, reflecting deep-seated balance-sheet fragilities and weak capital bases, which means its effects are likely to be broader, deeper and more protracted,'' the report said. The fund warned of the risk of ``a serious funding and confidence crisis that threatens to continue for a significant period.''

 현재의 혼란은 간단한 유동성 문제 이상의 것으로, 이는 고질적인 대차대조표의 약점과 보유 자본의 취약성을 반영하는 것이며, 이는 그 영향이 더 광범위하고, 더 깊으며, 더 길어질 것을 의미한다고 보고서는 말하고 있다. 기금은 상당 기간 지속될 자금 투자와 신뢰성에 대한 위기에 대하여 경고했다.

G-7 Ministers Meeting

Today's report comes days before finance ministers and central bank governors from the IMF's 185 members gather in Washington for spring meetings of the fund and World Bank. Group of Seven policy makers meet April 11.

The fund, which predicted a year ago that any ripple effects from a subprime mortgage crisis would be limited, blamed lax regulations and a lack of understanding about the risks in structured financial products for the crisis.

``Everybody has learned a lot,'' Jaime Caruana, the IMF's director of monetary and capital markets, said at a press conference in Washington, when asked how the fund underestimated the fallout. ``We have all to be a little bit humble on the analysis of the crisis, because it has been a very, very complex crisis.''

Today's IMF estimate exceeds those by other economists, including analysts at UBS AG, who projected in February that financial firms may lose $600 billion.

`Contingency Plans'

While financial innovations have brought some benefits, ``the events of the past eight months have also shown that there are costs,'' the IMF said. At the same time, the fund urged governments against a rush to increase regulation, especially changes that ``unduly stifle innovation or that could exacerbate the effects of the current credit squeeze.''

Banks should improve disclosure and take writedowns ``as soon as reasonable estimates of their size can be established,'' the fund said. It also urged stronger supervision of capital adequacy, and said policy makers should prepare for further disruptions, the IMF said.

``Authorities may wish to prepare contingency plans for dealing with large stocks of impaired assets if writedowns lead to disruptive dynamics and significant negative effects on the real economy,'' the report said.

The fund added that policy makers should ``stand ready to promptly address strains within troubled financial institutions.''

Federal Reserve officials prevented a disorderly failure of Bear Stearns Cos. last month by agreeing to lend against $30 billion of the company's assets, as part of a takeover agreement with JPMorgan Chase & Co.

Elevated Risks

The fund noted in the report that while ``risks to financial stability remain elevated'' worldwide, emerging market economies ``have been broadly resilient.'' Still, the lender highlighted the risk of faster inflation should the subprime rout cause the dollar's slump to accelerate.

``Further downward pressure on the dollar, particularly if it'' comes ``from subprime or similar shocks, could boost liquidity and lead to an intensification of inflationary pressures in some emerging markets,'' the fund said.

IMF Managing Director Dominique Strauss-Kahn, who took office in November, has conceded that the fund wasn't as vocal as it could have been about the risks that a subprime collapse posed for the global financial system.

In April 2007, the fund said there was little risk of a ``serious systemic threat.'' It also said that ``stress-tests conducted by investment banks show that, even under scenarios of nationwide house price declines that are historically unprecedented, most investors with exposure to subprime mortgages through securitization will not face losses.''

14 Banks

At least 14 banks and securities firms have sought cash from outside investors in the past year.

Since credit markets seized up in the U.S. in August, the Standard & Poor's 500 stock index is down about 7 percent, the trade-weighted dollar index has dropped more than 9 percent and the yield on two-year U.S. Treasury notes has fallen to 1.88 percent. Home prices tracked by S&P Case-Shiller have slumped in every month.

``There has been a collective failure to appreciate the extent of leverage in the financial system and the associated risks of disorderly unwinding,'' Caruana said today. ``Markets remain under considerable strain.''

To contact the reporters on this story: Christopher Swann in Washington at cswann1@bloomberg.net

Last Updated: April 8, 2008 11:24 EDT
« PREV : 1 : 2 : 3 : 4 : NEXT »

티스토리 툴바